자연과 더불어 행복을 꿈꾸는 예산황새공원 이야기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인쇄 Home 커뮤니티 보도자료

제 목 [동양일보] 예산군, 전국 최초 야생번식 ‘성공’…자연방사 황새 북한서 71일 체류 ‘확인
작성자예산황새공원 작성일2018.12.26 조회381
첨부파일

전국 최초 야생번식에 성공한 황새(A81)가 북한 평안남도, 평안북도 일원에서 71일간 활동하고 돌아와
전국적인 황새번식 확산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 예산군이 전국 처음으로 야생번식에 성공한 황새(A81)가 GPS발신기를 통한 이동경로 조사 분석결과, 지난 9~11월 말까지 71일간 북한 평안남도, 평안북도 일원에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나 전국적인 황새번식 확산에 청신호가 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2015년 9월 첫 야생 방사를 시작한 이래 황새공원을 개원, 개체 수 확산에 주력해온 결과, 3쌍의 야생 번식쌍이 탄생, 3년 째 자연번식에 성공했다.

특히 내년쯤엔 이들 황새 35%가 번식 가능연령으로 개체 수 증가에 따른 밝은 전망을 내놓고 있다.

또한 이번 북한 체류하고 돌아온 황새(A81)는 황새공원 개관인 2015년 자연 방사한 황새와 2017년 광시면 관음리 둥지탑에서 자연 방사한 개체들로 성체가 된 후 독립한 것이다.

황새공원 관계자는 “남북한 교류가 무르익고 있는 때에 자연 방사 황새들이 북한 일원에서 체류하고 돌아온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예산군은 황새 고장 명성답게 청정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진행, 한국전력, 농어촌공사 등 협력기관들과 함께 건강한 황새 서식 환경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황새의 먹잇감을 위해 인근 예당저수지와 광시면 대리 일원 170ha에 120여 친환경 농가들의 지원으로 친환경 미꾸라지 및 메기 등을 조달하는 노력을 펴고 있다.

또한 야생 황새들의 친환경 생태 서식지 및 먹이터 조성과 상생할 수 있는 주변 환경정비는 물론 지난 2013년부터 황새고향서식지 환경조성사업을 진행, 올해 완료했다.

앞으로 예산군은 황새 고장의 명성을 위한 사업으로 △예당관광지 출렁다리 △대흥슬로시티 및 대흥성지 △백월산 등산로와 황새공원을 연계, 관광명소화는 물론 논생물 체험 및 친환경 농산물 판매 등을 통한 생태관광 사업 추진을 본격화 하고 있다. 예산 천성남 기자

출처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http://www.dynews.co.kr)


이름
비밀번호
내용
보안문자

비밀번호 확인

확인 취소